2022/05 18

5월 마지막.주말,수덕사/이쁜이움잘/♬남수련 묻혀진 옛노래 ,

덕숭총림 수덕사(주지 지운 스님)가 3월11일 경내 대웅전에서 제3대 방장 원담 스님의 열반 6주기를 맞아 추모다례를 엄수했다. 원담 스님의 생전 육성 법어로 시작된 다례재는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밀운 스님과 원로의원인 명선, 혜승, 대원, 암도, 월서 스님과 동화사 주지 성문, 법주사 주지 현조 스님, 수덕사 신도회장 박지혜, 불자 탤런트 선우용녀 등 사부대중 200여명이 참석하였다. 대전·충남지사=이장권 지사장,

일년365일♡ 2022.05.27

2019년.5월도.말을향해 달리고있네요...,·´°³о♡

장미 / 모윤숙 이마음 한편 호젓한 그늘에 장미가 핀다. 밤은 어둡지 않고 별은 멀지 않다 장미는 밤에도 자지 않는다. 숲없는 벌 하늘 티지 않은 길 바람 오지 않는 동산 장미는 검은 강가에 서있다. 너의 뿌리는 내생명에 의지 하였으매 내눈이 감기기전 너는 길이 못가리 너는 내안에서만 필수 있다 봄없고, 비없고, 하늘없는 곳 불행한 내마음에서만 피여간다. 밤은 어둡지 않고 별은 멀지 않다. 너는 밤에도 자지 않는다. 장미/송욱 장미밭이다. 붉은 꽃잎 바로 옆에 푸른 잎이 우거져 가시도 햇살 받고 서슬이 푸르렀다. 춤을 추리라, 벌거숭이 그대로 춤을 추리라, 눈물에 씻기운 발을 뻗고서 붉은 해가 지도록 춤을 추리라. 장미밭이다. 핏방울 지면 꽃잎이 먹고 푸른 잎을 두르고 기진하면은 가시마다 살이 묻은 꽃이..

일년365일♡ 2022.05.22

2019년,은,/소만.부부의 날,

夫婦의 날, 퍼온 글. 부부의 날(5월21일)은 둘(2)이 하나(1)라는 의미를 담아 부부가 서로에게 감사와 사랑을 전한다는 ‘부부의 날'이다. 권재도 목사(경남 창원) 부부가 1995년 어린이날 “우리 엄마·아빠가 함께 사는 게 소원이에요”라는 한 어린이의 TV 인터뷰를 보며 충격을 받아 ‘부부의 날' 운동을 시작한 것이 계기가 돼 2007년부터 대통령령으로 달력에 표기되기 시작했다. 이후 민간단체인 ‘부부의 날 위원회'가 ‘건강한 부부와 행복한 가정은 밝고 희망찬 사회를 만드는 디딤돌'이라는 표어를 내걸고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무엇보다 날로 핵가족화 되어가는 시대에 가정의 핵심인 부부가 화목해야만 청소년문제와 고령화문제 등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을 일깨우고 있다. 부부의 날 5월21..

일년365일♡ 2022.05.20

부쳐님.오신 날...2019년,05월.12일..../2020년,4월,30일...2021년, 5월,19일.../2022년,5월.8일/부처님의 자비로 즐거운 하루를~

시리즈콜라보불교의 모든 것/석가,탄신일은 왜 5월 3일일까? 비밀 석가탄신일은 석가모니가 룸비니에서 태어난 날을 말한다. 2017년에는 5월 3일이다. 석가탄신일은 음력으로 4월 8일이므로 양력 날짜는 매해 변한다. 불교에서는 한 해에 4대 기념일을 지내는데 석가탄신일은 그중 하나다. 책 《불교의 모든 것》에 의하면 성도일과 출가일, 열반일이 나머지 3대 기념일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나머지 3대 기념일은 언제일까? 석가모니가 출가한 출가일은 음력 2월 8일, 석가모니가 보리수 아래서 깨달음을 성취한 성도일(成道日)은 음력 12월 8일, 석가모니가 쿠시나가라에서 입멸한 열반일(涅槃日)은 음력 2월 15일이다. 정확히 말해서 석가탄신일을 챙길 때는 올해가 2017년이라기보다는 2561년이라고 하는 것이 맞다..

일년365일♡ 2022.05.18

2019년,5/17성년의날 과../18민주화 운동.

동영상 바로보기/거리로 내몰려 투쟁하는 사람들에게 부른 위로의 노래ㅣ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성탄 새벽송 ? 거리로 내몰려 투쟁하는 사람들에게 부른 위로의 노래ㅣ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성탄 새벽송 ? Youtube | 2019.12.26. 계엄군의 퇴각과 양민학살 5월 21일은 석가탄신일로 공휴일이었다. 광주시민들은 어제의 참상을 뒤돌아보고 계엄군의 만행에 항의하기 위해 아침부터 금남로로 모여들었다. 오후 1시 계엄군은 시민을 향하여 사격을 하였다. 계엄군과 대치하고 있던 시민들 수십명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갔다. 이때부터 시민들은 무장의 필요성을 느꼈고 서둘러 무장하기 시작했다. 거센 항쟁에 밀린 계엄군은 퇴각하면서 무차별 발포하여 사상자를 내고 조선대 뒷산을 넘어 화순의 길목인 주남마을로 철수했다...

일년365일♡ 2022.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