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365일♡

9월초주말,/ 여자의 일생.

규철,·´°³о♥ 2022. 9. 2. 18:58

우리 님들, 즐거운 주말되세요 우측상단에 (A)크릭하시고 소리내어 읽기ㅎ

[내일은 미스트롯] 나희쓰-봉선화 연정 영상 가/사 김나희 김소유 공소원 (크릭하세요)

아무도 아라주지않는 일.해도해도 끝도없는일 쏘주나 한잔하고 몸도풀고,기분전화 좀 해야겠습니당 ㅎㅎ~

사랑하는 울 님들께서도 쐬주한잔 하실수있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꼭이요~

여자의 일생.

참을 수가 없도록.이 가슴이 아파도.여자이기 때문에.말한 마디 못하고
헤아릴 수 없는 설움 혼자 지닌 채.고달픈 인생길을 허덕이면서
아 참아야 한다기에 눈물로 보냅니다.여자의 일생
견딜 수가 없도록.외로워도 슬퍼도.여자이기 때문에.참아야만 한다고
내 스스로 내 마음을 달래어 가며.비탈진 인생길을 허덕이면서
아 참아야 한다기에.눈물로 보냅니다.여자의 일생

여자의 일생 (1883년 소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여자의 일생》(Une Vie)은 1883년 기 드 모파상이 발표한 장편소설이다. 작자의 장편 중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한 귀족 여성의 평범하고도 고난에 찬 일생을 그 부제가 가리키는 것처럼 <조그마한 진실>로써 사랑과 미움의 근본문제와 대결시킨다.

순진하고 착하게 성장한 여주인공 잔느는 라마르 자작과 결혼하였으나 품행이 난잡한 남편에게 버림을 받아 어두운 인생길을 걷는다. 남편은 식모 로자리에게 임신하게 하고 끝내는 그런 정사(情事) 때문에 죽음을 당한다. 양친과 식객인 숙모와도 사별(死別)한 그녀는 외아들 폴에게조차 버림을 받고 늙은 로자리에게 구원되나 자택도 남에게 넘어가 고독한 일생을 영위한다. 그래서 몸도 마음도 지친 그녀의 품에는 그녀도 모르는 여자가 낳은 폴의 딸만 남는다.

퇴색한 인생에서 한결 두드러진 것은 욕망과 잔학(殘虐)이다. 그 희생자인 잔느의 모습을 가혹할 정도로 묘사하면서 그 배후에 숨겨진 작가의 따스한 동정은 주목할 만하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자의 일생/16곡

 

 

박수만이 박수박수 2022.09.03 05:35
규철님 여자의 일생 올리심늘 호화로운 여자들만 모셔여자의 일생을 느끼시며 글 주심인지
지난날 여자들의 혹독한 고생지금사람들은 절대로 알지 못합니다
일부종사 죽어서까지 그집 귀신.남편을 그집 가정을 이끌기 위한
처절한 노력 정성 지금에도 필요합니다 참 좋은 당신 감사합니다